배상문, PGA 투어 휴스턴 오픈에서 최근 부진 탈출 도전

배상문(33)이 10일(한국시간)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휴스턴오픈(총상금 750만달러)에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까.

현역으로 군 복무를 마친 뒤 2017년 8월 전역한 배상문은 이후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았으나 2017-2018시즌 17개 대회에 출전해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에 머물렀다.

2018년 9월 2부 투어 파이널 시리즈 대회로 열린 보이시오픈에서 우승, 2018-2019시즌 PGA 투어 출전 기회를 이어갔으나 이 시즌에도 페덱스컵 순위 205위, 상금 순위 209위로 밀리면서 2019-2020시즌부터는 사실상 투어 카드를 잃었다.

이전 시즌 페덱스컵 순위 150위 이하에 해당하는 시드가 있지만 이 시드 순번으로는 대회 출전을 마음대로 하기 어렵다.

시즌 초반에 열리는 '가을 시리즈' 대회에는 톱 랭커들이 많이 빠지기 때문에 배상문은 2019-2020시즌 초반 세 차례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배상문으로서는 출전 기회가 더 많을 것으로 보이는 시즌 초반에 좋은 성적을 올려야 시즌 중반 이후 더 좋은 시드 순번으로 갈아탈 수 있다.

그러나 배상문은 앞서 출전한 세 차례 대회에서 모두 컷 탈락했다.

배상문은 10일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파72·7천441야드)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휴스턴오픈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대회가 끝나면 이후 페덱스컵 상위 선수들만 나가는 아시아 지역 대회들이 3주간 한국, 일본, 중국에서 이어지기 때문에 배상문으로서는 시즌 초반 반전의 계기를 잡기 어려워진다.

올해 2부 투어 시드를 가진 배상문은 전역 후 PGA 투어 42개 대회에 출전, 28번이나 컷 탈락했다.

최고 성적은 2018년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 공동 15위다.

2018년 4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올해 휴스턴 오픈에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캐머런 챔프, 헌터 메이핸(이상 미국) 등이 출전하고 교포 선수인 제임스 한, 존 허, 마이클 김, 더그 김(이상 미국)도 나온다.

PGA 투어는 이 대회를 마친 뒤 개최 지역을 아시아로 옮겨 17일 제주도에서 개막하는 더 CJ컵으로 시즌 일정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