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개막 KLPGA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동반 출전
여자골프 세계 1·2위 고진영·박성현, 국내 무대 대결

여자골프 세계랭킹 1, 2위에 포진한 고진영(24)과 박성현(25)이 국내 무대에서 맞붙는다.

둘은 오는 10일부터 나흘 동안 경기도 여주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에 출전한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 2위 선수가 KLPGA투어 대회에 동반 출전하는 것은 쉽게 볼 수 없는 빅 이벤트다.

고진영과 박성현이 KLPGA투어 대회에 함께 나선 건 2017년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이후 2년 만이다.

고진영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만 2차례 우승을 거둬 상금왕, 평균타수 1위, 올해의 선수 등 개인 타이틀 석권을 눈앞에 둔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이다.

박성현은 고진영에 세계 1위를 내줬지만 2차례 우승으로 LPGA투어 상금,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 모두 3위를 달리는 등 세계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고진영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에 이어 2주 연속 국내 대회 출전이다.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를 포함하면 올해 세번째 KLPGA투어 대회 등판이다.

박성현은 작년 9월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이후 1년 만에 KLPGA투어 대회에 나선다.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이 열리는 블루헤런 골프클럽은 메이저대회 개최지답게 긴 전장과 빠르고 단단한 그린으로 무장한 난도 높은 코스로 이름 높다.

고진영과 박성현 모두 난도가 높은 코스에서 열리는 메이저대회에서 유난히 빼어난 성적을 거둔 '메이저퀸'인만큼 명승부가 기대된다.

KLPGA투어에서 9승을 올린 고진영은 2016년에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제패한 바 있다.

하이트는 고진영의 메인 스폰서 기업이다.

갈수록 뜨거워지는 KLPGA투어 개인 타이틀 경쟁도 이 대회에서 변곡점을 맞을 전망이다.

개인 타이틀 레이스는 최혜진(20)의 독주 양상이지만 뜯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최혜진은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그리고 다승까지 모조리 1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상금은 장하나(27)와 1억5천만원 차이다.

이 대회 상금 2억원이면 추월이 가능하다.

2억원 차이로 따라붙은 상금 3위 이다연(22)도 이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확 좁혀 들어온다.

대상 포인트도 불안한 1위다.

2위 박채윤(25)에 고작 46점 앞섰다.

이 대회 우승에는 대상 포인트 70점이 걸렸다.

평균타수에서도 2위 이다연과 차이는 0.183타에 불과하다.

코스 난도가 높은 블루헤런 골프클럽에서 치르는 이 대회는 평균타수 싸움에 중대한 변수가 된다.

다승(4승) 1위도 여유롭지는 않다.

2승을 올린 2위 그룹에서 우승자가 나오면 1승 차이로 쫓긴다.

2승 그룹에는 상승세의 이다연이 버티고 있다.

거꾸로 최혜진은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제패한다면 개인 타이틀 석권에 파란불이 켜지는 셈이다.

최혜진은 2017년 준우승, 지난해 6위에 올라 블루헤런 골프클럽에는 상당한 자신감이 붙어 있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막판에 우승과 준우승으로 희비가 갈린 장하나와 이다연은 리턴매치를 벼른다.

장하나는 우승 갈증을 씻고 사기가 부쩍 올랐고, 이다연은 어려운 코스에서 유난히 강하다.

신인왕 싸움도 이 대회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선두 조아연(19)이 2승째를 수확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추격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조아연에 앞서 2승 고지에 오른 임희정(19)은 다시 한번 반격을 노린다.

신인왕 레이스 3위 이승연(21)은 물론 4위 박현경(20)과 5위 이가영(20)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태도다.

하이트 로고를 오래도록 달고 뛰는 김하늘(31)과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서향순 씨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 박경호 씨의 딸인 캐서린 박(미국)은 추천 선수로 출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