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효상 끝내기 내야 땅볼…키움, PO 진출에 1승 앞으로

키움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로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진출에 1승을 남겼다.

키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2차전에서 연장 10회 말 1사 3루에서 나온 주효상의 끝내기 내야 땅볼로 결승점을 뽑아 5-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2연승을 달린 키움은 1승만 보태면 2년 연속 PO에 진출해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진출을 다툰다.

준PO에서 탈락한 적이 없는 LG는 2패로 막다른 골목에 몰렸다.

양 팀의 준PO 3차전은 9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