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축구 대표팀에 발탁…"한 번뿐인 월드컵서 능력 발휘하겠다"
'이을용 아들' 이태석 "아버지 이어 U-17 월드컵 신화 쓰겠다"

"(U-17 축구대표팀에) 뽑히게 돼 영광이고, 이 자리에 오기까지 도움을 주신 FC서울 구단 분들과 오산고 감독, 코치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제 인생에서 하나뿐인 월드컵인 만큼 가진 능력을 다 발휘하겠습니다.

"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을용(44) 제주 유나이티드의 코치의 아들인 이태석(17·오산고)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에 출전하게 된 기쁨을 전했다.

이태석은 1일 확정된 U-17 월드컵 최종 엔트리 21명에 이름을 올려 26일부터 브라질에서 열리는 U-17 월드컵에 출전한다.

세계 축구 기대주들이 총출동하는 '꿈의 무대'에 서게 된 것이다.

한국은 U-17 월드컵에서 1987년 캐나다 대회와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 때 역대 최고 성적인 8강 진출을 이뤘지만 직전 열린 2017년 인도 대회 때는 본선행에 실패했다.

이태석으로선 한국이 4년 만에 U-17 월드컵에 복귀하는 만큼 '리틀 태극전사'로서 각오가 남다르다.

그는 '이을용의 아들'이라는 수식어가 늘 붙어 다니는 게 부담스럽지만 아버지의 뒤를 이어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는 각오다.

이을용 코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주축 수비수로 4강 진출 신화를 쓰는 데 앞장섰다.

이태석은 한일 월드컵이 열린 그해(2002년) 7월 28일 태어났고, 아버지가 터키 트라브존스포르 선수로 뛰던 2006년 무렵 축구 선수의 꿈을 가졌다.

'이을용 아들' 이태석 "아버지 이어 U-17 월드컵 신화 쓰겠다"

이어 FC서울 유소년 축구클럽을 거쳐 백문초등 3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축구를 시작했다.

TV 축구 예능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 멤버로 이강인(18·발렌시아)과 함께 뛰었던 그는 오산중 시절 15세 이하(U-15) 대표로 발탁되는 등 연령별 대표팀에서 꾸준하게 뛰어왔다.

그는 아버지처럼 왼발 프리킥 능력이 좋은 측면 수비수다.

'이을용 아들' 이태석 "아버지 이어 U-17 월드컵 신화 쓰겠다"

차범근-차두리, 신태용-신재원(FC서울) 부자(父子)처럼 축구 레전드의 아들로 불리는 그는 아버지 이을용 코치의 뒤를 잇겠다는 각오다.

그는 U-17 월드컵 출전 각오를 묻는 말에 "(연령별) 대표팀에 선발될 때마다 아버지가 축하를 해주시면서 항상 '다치지 말아라'라고 당부했다"면서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쾌거를 이룬) 아버지의 뒤를 이어 (U-17 월드컵에서) 신화를 쓰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이강인에 대해선 "슛돌이로 함께 대회에 참가해 우승했고, 사진 촬영 중에 강인 형이 들고 있던 트로피에 맞아 제 눈두덩이가 찢어진 일이 있었다"면서 "강인 형이 잘하는 게 부러웠고, 잘 돼 가는 모습을 보면서 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강인의 활약이 자극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