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손흥민(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골을 기록했다.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차전 홈 경기 바이에른 뮌헨전에서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경기 첫 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첫 골이며 시즌을 통틀어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 멀티골에 이어 세 번째 득점이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유럽 무대 통산 119골을 기록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인 121골에 2골만을 남겨두게 됐다.

하지만 팀이 2-7로 대패하면서 손흥민의 활약은 빛을 잃었다. 토트넘은 조별리그 2경기 무승(1무 1패)으로 부진하며 B조 최하위(승점 1)로 밀려났다. 토트넘을 꺾은 뮌헨이 2연승으로 승점 6을 획득해 선두를 달렸다.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가 2위(승점 3), 올림피아코스(그리스)는 토트넘과 같은 승점 1로 3위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과 투톱을 이루며 선발 출전했다. 전반 12분 무사 시소코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뚫었고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3분 만에 요주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45분에는 역전골을 헌납했다.

후반에 2골을 더 내준 토트넘은 후반 14분 대니 로즈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케인이 만회골로 연결했다. 그러나 이후 내리 3골을 더 내주면서 무릎 꿇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