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으로 욕을 한 프로골퍼 김비오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KPGA빌딩에서 열린 상벌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으로 욕을 한 프로골퍼 김비오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KPGA빌딩에서 열린 상벌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도중 관중에게 손가락 욕을 해 파문을 일으킨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선수 김비오(29)가 무릎 꿇고 사죄했다.

김비오는 1일 경기도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회관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나타난 뒤 약 40분간 소명 절차를 마친 후 상벌위 회의장을 빠져나와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김비오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갤러리분께 먼저 사죄한다”며 “저희를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고 울먹였다. 그는 또 “전적으로 (상벌위) 결정에 따르겠다”고도 했다. ‘카메라 셔터 소리에 경기 방해를 받은 건 사실 아니냐’는 질문에는 “모든 걸 떠나 협회에 맡기겠다”고 했다.

무릎 꿇은 김비오는 “선수이기 이전에 먼저 사람이 되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비오는 지난 29일 경북 구미 골프존카운티선산CC에서 열린 KPGA코리안투어 DGB볼빅대구경북오픈 최종 4라운드 16번홀에서 카메라 소리를 낸 갤러리에게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 국내 프로스포츠에서 선수가 관중에게 손가락 욕을 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비오는 제네시스포인트에서 3485점을 기록해 1위에 올라 있는 투어 정상급 선수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