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위민인테크 챔피언십 3R
17언더파로 2위에 2타차 앞서
허미정(30·사진)이 뒤늦은 전성기를 펼치고 있다. 29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크로싱GC(파72·645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위민인테크(IWIT)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다.

그는 이날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사흘합계 17언더파 199타로 2위인 머리나 알렉스(15언더파·미국)에 2타 앞선 채 최종라운드에 들어선다.

올 시즌 전까지 투어 통산 2승을 거두고 있던 허미정은 지난 8월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투어 첫 승을 따낸 그는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올해 스코틀랜드 오픈 등 ‘5년 주기’로 승수를 쌓아왔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 첫 다승이자 개인 첫 모든 라운드에서 공동선두 이상을 기록하며 우승하는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노린다.

그린 적중률이 66.7%(12/18)로 1라운드(94.4%)와 2라운드(72.2%)에 비해 현저히 낮았으나 ‘짠물 퍼트’로 만회했다. 그는 이날 퍼트 수 24개를 기록했다. 또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쓸어 담는 집중력이 돋보였다.

허미정은 “사흘 연속 선두를 지킨 건 생애 처음”이라며 “1타보다는 2타 차 리드가 아무래도 여유 있는 만큼 이런 흐름을 내일까지 잘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다음주 대회가 집이 있는 텍사스주에서 열린다”며 “텍사스로 향하기 전에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