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1R

보기 없이 버디만 9개 잡아
2위 그룹과 2타차 단독 선두
허미정(30)이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는 무결점 플레이를 앞세워 단독 선두로 대회를 시작했다. 27일(한국시간) 막을 올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다.

허미정은 이날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크로싱골프클럽(파72·64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골라내 9언더파 63타를 적어냈다. 브론테 로(24·잉글랜드)와 요코미네 사쿠라(33·일본) 등 2위 그룹을 두 타 차로 따돌리고 시즌 2승 및 통산 4승에 시동을 걸었다.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경기를 시작한 그는 14번홀(파5)에서 한 타를 더 줄인 뒤 17번홀(파4)부터 2번홀(파5)까지 4홀 연속 버디를 골라냈다. 이후에도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추가해 단독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송곳 아이언과 짠물 퍼팅이 돋보였다. 그린은 한 차례만 놓쳐 그린 적중률이 94.4%를 기록했고 퍼트도 26개로 막았다.

1라운드를 마친 뒤 허미정은 “스코틀랜드에서 우승한 이후 자신감이 생겼고 경기가 전체적으로 잘 풀리고 있다”며 “그때처럼 남편이 직접 응원을 와서 힘이 더 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레이디스스코티시오픈에서 남편의 응원 속에 5년 만에 통산 3승을 수확했다. 신인이던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생애 첫 승을 신고한 지 5년 만에 2승을 수확하고 다시 5년이 흘러 세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박성현(26)은 2언더파를 쳐 김효주(24) 등과 함께 공동 38위에 자리했다. 이미림(29)과 최운정(29)은 나란히 5언더파 공동 8위를 차지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