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 골프5 레이디스 토너먼트 우승

이민영(27)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골프5 레이디스 토너먼트(총상금 6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이민영은 8일 일본 이바라키현 히타치오미야시 서니필드(파72·6천38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의 성적을 낸 이민영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신지애(31)와 아사이 사키(일본)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천80만엔(약 1억2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민영은 5월 호켄노 마도구치 레이디스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JLPGA 투어에서 활약한 이민영은 투어 통산으로는 5승째를 따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4승을 거둔 이민영은 2015년 3월 신장암 수술을 받고 다시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7개 대회에서 7승을 합작했다.

신지애가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이지희(40)와 배선우(25)가 1승씩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 준우승한 신지애는 이번 시즌 유일하게 상금 1억엔을 돌파, 상금 선두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