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베로나 떠나 벨기에 1부 리그로 이적
이승우/사진=연합뉴스

이승우/사진=연합뉴스

'한국의 메시' 이승우(21)가 벨기에 리그로 이적한다.

이탈리아의 스포츠 저널리스트 지안루카 디마르지오는 28일(한국시간)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지 '지안루카 디마르지오닷컴'을 통해 "이승우가 베로나에서 벨기에 1부리그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승우는 베로나에서 떠나고, 이탈리아 U-21 대표 출신 미드필더 마테오 페시나(22)가 베로나에 새로 들어간다. 이 내용은 공식 확인된 오피셜이다"라고 말했다.

이승우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유스팀 출신으로, 지난 2017년 이탈리아 헬라스 베로나로 이적했다.

이승우는 2018-2019시즌 이탈리아 2부리그 소속이 된 베로나에서 27경기 출장 1골을 기록했다.

이승우가 이적한 신트 트라위던은 현재 벨기에 1부리그 12위를 기록 중이다.

이 팀에는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베트남 U-23 대표 출신 응우옌 콩푸엉(24)이 소속돼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