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메즈 대체 용병' 제이크, 연습경기 출전…다른 선수도 실전 점검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남자프로배구 외국인 선수들이 다음 달 29일 개막하는 2019 한국배구연맹(KOVO)컵을 한 달여 앞두고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2019-20시즌 뛰게 될 이들 선수는 이달 초 입국한 직후에는 비시즌 쉬었던 훈련 공백을 메우려고 웨이트트레이닝으로 기초 체력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

이후 프로팀 간 또는 남자대표팀과 연습경기 일정이 시작되고, KOVO 개막이 가까워짐에 따라 팀마다 외국인 선수들을 연습경기에 기용해 실전 감각을 높이고 있다.

우리카드가 허리 통증으로 낙마한 리버만 아가메즈(34)의 대체 선수로 영입한 제이크 랑글로이스(26·208㎝)는 27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남자대표팀과 연습경기에 출전했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22일 입국한 제이크는 5세트까지 풀세트를 뛰며 실전 경기력을 점검받았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제이크는 공격에서 파워는 아가메즈보다 떨어지지만 서브를 받는 능력에서는 나쁘지 않다"면서 "포지션은 레프트이지만 라이트로 기용하며 나경복과 역할 분담을 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208cm의 장신인 제이크는 2017년부터 미국 국가대표로 활약 중이며, 2017∼18시즌 이탈리아, 2018∼19시즌 폴란드 리그에서 각각 뛰었다.

한국전력의 특급 공격수 가빈 슈미트(33·208㎝)는 소속팀의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여 중이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국내 V리그 삼성화재 소속이었던 2009-10시즌부터 2011-12시즌까지 3년 연속 삼성화재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챔프전 최우수선수(MVP) 3연패 위업을 이뤘던 가빈은 OK저축은행과 연습경기 때 5세트까지 모두 뛰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가빈이 OK저축은행과 연습경기 때 풀세트를 뛰고 싶다고 해 경기력을 점검했다"면서 "몸 상태는 최상을 기준으로 70∼80% 상태이고, 점차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이 '봄 배구 청부사'로 영입한 레오 안드리치(24·203㎝)와 KB손해보험이 낙점한 마이클 산체스(31·206㎝), 삼성화재의 새 용병 조셉 노먼(26·206㎝)도 연습경기를 통해 다른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은 "안드리치는 컨디션이 70% 수준이지만 아픈 데가 없고 젊은 선수여서 회복력이 빠르다"면서 "실전에 계속 기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도 "산체스는 국내 무대에서 뛴 적이 있기 때문에 잘 적응하고 있다"면서 "29일 남자대표팀과 연습경기 때는 1, 2세트 정도 기용해 실전 감각을 익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먼 역시 다른 프로팀과 연습경기에 꾸준하게 출전하고 있다.

30일 대표팀과 연습경기에도 나설 예정이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대한항공이 5월 외국인 드래프트 때 지명한 라이트 안드레스 비예나(26·194㎝)도 연습경기에 출전했고, 스페인 대표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려고 15일 출국했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비예나가 성실한 데다 경기도 깔끔하게 하는 편이라 다른 선수들에 뒤지지 않을 것 같다"면서 "세계선수권을 마치고 KOVO컵 개막 직전에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28·200㎝)는 어깨와 무릎이 조금 좋지 않다.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들 '실전 경기력 끌어올리기' 박차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요스바니 선수가 근육 보강 운동으로 지금은 컨디션이 올라온 상태"라면서 "다음 주부터는 실전에 투입하려고 한다.

9월 6일 대표팀과 연습경기 때도 1, 2세트 정도 뛰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