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투어 시즌 2승 문턱서
아나이 라라에 우승 내줘
이민영, 연장 승부끝에 아쉬운 준우승

이민영(27·사진)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시즌 2승 문턱에서 아깝게 멈춰섰다.

이민영은 18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72골프클럽 북코스(파72·6705야드)에서 열린 NEC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총상금 8000만엔)에서 연장 승부 끝에 아쉬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일 플레이는 나무랄 데 없었다. 전후반 3타씩을 줄여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로 먼저 경기를 마친 아나이 라라(일본)를 연장 승부로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승부는 다소 싱겁게 끝났다. 연장 첫홀인 18번홀(파4)에 보기를 내줘 파를 지킨 아나이에게 우승을 넘겨줬다. 아나이의 이번 시즌 첫 우승이자 JLPGA 통산 3승이다.

이민영은 지난 5월 호켄노마도구치 레이디스에서의 시즌 첫승에 이어 두 번째 우승은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이 대회 전까지 19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한 차례를 비롯해 ‘톱10’에 11차례 이름을 올리는 등 이번 시즌 꾸준한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시즌 3승을 올려 상금 선두를 달리고 있는 신지애(31)는 11언더파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최종일 한때 선두와 한 타 차 공동 2위를 기록하며 우승경쟁도 펼쳤다. 지난주 홋카이도 메이지컵에서 루키로서 시즌 첫승을 거둔 배선우(25)는 10언더파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