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16강 확정…허벅지 부상 이후 첫 쾌거
정현, 바섹 포스피실과 3세트서 6-3 승리
정현 / 사진=연합뉴스

정현 / 사진=연합뉴스

테니스 세계랭킹 135위의 정현(한국체대)이 ATP 오들럼 브라운 밴 오픈 챌린저(총상금 10만8천320달러)에서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정현은 14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캐나다의 바섹 포스피실(203위)을 2-1(1-6 7-6<10-8> 6-3)로 물러나게 했다.

1세트를 내준 정현은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 끝에 2세트를 따냈고 승부를 3세트까지 몰고 갔다. 3세트에선 6-3으로 승리하며 16강을 확정했다.

정현은 16강에서 프랑스의 막심 장비에 혹은 보스니아의 다미르 주머 중 승자와 맞붙게 된다.

한편, 지난 2월 허리 부상으로 6개월간 공백기를 가진 정현은 7월말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ATP 청두 인터내셔널 챌린저(총상금 13만5400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찌만 곧바로 참가한 요카이치 챌린저 8강에서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기권했던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