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허미정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총 상금 150만 달러)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6천29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허미정은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4라운드 경기는 중반까지 허미정, 이정은, 쭈타누깐, 이미향 등 네 명이 한때 공동 선두를 이루면서 혼전 양상을 보였다.

3라운드까지 선두 쭈타누깐에게 1타 뒤진 2위였던 허미정은 9번부터 12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치열한 선두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이 고비에서 이미향은 10번 홀 보기, 이정은은 11번 홀 보기로 선두 경쟁에서 밀렸고 쭈타누깐이 1타 차로 허미정을 추격했다.

1타 차 리드로 앞서가던 허미정은 14, 15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 퍼트가 아깝게 홀을 스치고 지나가며 타수를 벌리지 못했다. 하지만 쭈타누깐이 15번 홀(파3)에서 비교적 짧은 파 퍼트를 놓치면서 2타 차가 됐고, 허미정이 16번 홀(파5) 약 2m 거리 버디로 3타 차로 달아났다.

비교적 여유 있는 리드를 안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선 허미정은 두 번째 샷을 홀 1.5m 정도 거리로 보냈다.

신인이던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따낸 허미정은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도 우승했고 이날 최종 합계 20언더파 264타로 개인 통산 3승을 달성했다.

최근 5년마다 1승씩 쌓은 허미정은 우승 상금 22만5000달러(약 2억7000만원)를 받았다.

'핫식스' 이정은이 16언더파 268타를 기록, 모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에비앙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오픈에 이어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와 공동 주관한 유럽 3연전을 마친 LPGA 투어는 22일 개막하는 캐나다 오픈으로 이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