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모처럼 2사 후 적시타로 4득점…공필성 대행 첫 승

롯데 자이언츠가 모처럼 타선의 응집력을 뽐내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롯데는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벌인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8-4로 이겼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롯데의 지휘봉을 잡은 공필성 감독 대행은 데뷔 후 첫 승리를 따냈다.

4회까지 양 팀은 홈런으로 점수를 뽑았다.

롯데 제이컵 윌슨이 2회와 4회 연타석 솔로 아치를 그렸고, 삼성 이원석은 2회 좌월 투런포로 기세를 올렸다.

2-2로 맞선 5회 초 롯데가 달아났다.

민병헌의 볼넷과 2루 도루로 잡은 2사 2루에서 전준우가 우익수 쪽으로 총알처럼 날아가는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롯데, 모처럼 2사 후 적시타로 4득점…공필성 대행 첫 승

이대호의 볼넷으로 이어간 2사 1, 2루에서 채태인이 중전 안타를 터뜨려 전준우를 홈으로 불렀다.

이원석의 이날 두 번째 홈런으로 4-3으로 쫓긴 8회 초 롯데가 또 도망갔다.

안타와 볼넷으로 잡은 1사 1, 3루에서 대타 조홍석의 땅볼 때 홈을 파던 3루 주자 나경민이 잡히면서 롯데는 기회를 날리는 듯했다.

삼성 1루수 다린 러프는 조홍석의 땅볼을 넘어지면서 잡아 홈에 정확하게 송구했다.

2사 1, 2루에서 9번 타자 강로한이 우중간을 가르는 주자일소 2루타로 권오준을 두들겨 점수를 6-3으로 벌렸다.

롯데는 5회와 8회 모두 투아웃 후 추가점을 뽑았다.

4연승을 달리던 삼성은 8회 말 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무사 1, 2루 찬스를 뜬공과 병살타로 놓쳐 무릎을 꿇었다.

전준우는 9회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아치로 쐐기를 박았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⅓이닝을 2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리이자 370일 만에 승리를 안았다.

삼성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은 9회 우월 솔로 아치로 KBO리그 데뷔 홈런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