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동점 뒤 승부 던지기서 5-4 승리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남자부 15-16위 순위결정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한국 권영균이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남자부 15-16위 순위결정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한국 권영균이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남자수구가 세계무대에서 값진 첫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2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를 17-16으로 꺾었다. 한국은 전·후반을 12-12 동점으로 마쳤고 승부 던지기에서 5-4로 승리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한국은 목표로 했던 1승을 마지막 경기에 달성하게 됐다. 이전 4경기에서 강호 그리스,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에게 연달아 패한 뒤 순위 결정전에서 카자흐스탄에 4-17로 대패했던 한국이다. 반면 뉴질랜드는 한국에 덜미를 잡혀 이번 대회에서 승리 없이 짐을 싸야 했다.

한국은 경기 종료 3분19초전 주장 이선욱이 역습 상황에서 11-11로 따라잡는 동점골을 넣었다. 뉴질랜드가 한 골 더 도망갔으나 종료 32초전 권영균이 중거리 슛을 넣으면서 다시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승부 던지기에서 슈터로 나선 5명이 모두 골을 넣으며 승리를 가져왔다.

이날 경기에는 김서영의 경영 경기를 관람했던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찾아 대표팀을 응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