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현대캐피탈에, OK저축은행은 삼성화재에 승리
친선전 첫날 10세트…남자배구 4개 팀 '풀세트 혈투'(종합)

연습경기가 아니라 챔피언결정전을 방불케 하는 접전이었다.

21일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4개 구단 친선 연습경기 '2019 부산 서머 매치' 첫날, 2개 경기가 모두 풀세트 접전으로 펼쳐졌다.

먼저 한국전력이 현대캐피탈을 풀세트 혈투 끝에 세트스코어 3-2(17-21 25-22 22-25 25-23 21-19)로 꺾었다.

이어서 열린 OK저축은행과 삼성화재 경기도 풀세트까지 가서야 OK저축은행의 세트 스코어 3-2(25-21 16-25 22-25 25-23 15-8) 승리로 끝났다.

정식 경기가 아닌 만큼 현대캐피탈은 선수 이름이 아닌 별명이 적힌 연습복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OK저축은행도 연습복을 입고 나왔다.

그러나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

오후 4시에 시작한 한국전력과 현대캐피탈의 경기는 풀 세트에 듀스 접전까지 이어져 오후 6시 20분이 돼서야 끝났다.

현대캐피탈 집계에 따르면 한국전력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한 선수는 1∼5세트를 모두 뛰며 21득점을 올린 손주상이다.

위기마다 노련함을 발휘한 한국전력의 베테랑 최홍석과 신으뜸은 각각 12득점, 11득점을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문성민, 신영석, 최민호 등 국가대표팀 훈련에 참여 중인 주축 선수들이 대거 빠진 상태로 경기에 나섰다.

현대캐피탈에서는 이시우가 25득점, 차영석이 16득점 했고, 홍민기와 강병모가 11득점씩 거들었다.

5세트에서 한국전력은 14-13 매치포인트를 잡아 경기를 일찍 끝낼 수 있었다.

그러나 신으뜸의 공격이 벗어나면서 듀스를 허용했다.

신으뜸은 19-18에서 공격포를 꽂아 넣으며 이전의 실수를 만회하고 경기를 끝냈다.

5천300석 규모 기장체육관에 3천100명의 팬이 찾아왔을 정도로 연습경기를 향한 부산 배구 팬의 응원 열기는 뜨거웠다.

선수들은 서브 전 박수를 유도하거나, 득점 후 관중석을 향해 손 키스를 보내는 등 쇼맨십도 보여줬다.

'1승'을 거둔 장병철 한국전력 신임 감독은 "연습경기여서 마음을 놓고 준비했다.

긴장했지만, 이 경기가 데뷔전은 아니다"라며 "고참이 잘해준 경기였다.

최홍석이 2세트에서 고군분투해줬고, 마지막에는 신으뜸이 잘해줬다"고 총평했다.

장 감독은 "현대캐피탈에 배울 점이 많았다.

쇼맨십도 좋았다"며 "우리 팀에는 내성적인 선수들이 많다.

팀을 밝게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친선전 첫날 10세트…남자배구 4개 팀 '풀세트 혈투'(종합)

이어서 열린 삼성화재와 OK저축은행의 경기도 풀세트까지 이어졌다.

이 경기는 오후 6시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한국전력-현대캐피탈 경기가 예정보다 늦게 끝나는 바람에 약 40분 늦게 시작했고, 오후 8시 46분에 끝났다.

OK저축은행의 에이스 송명근이 18득점으로 활약했고, 조재성과 심경섭이 각각 16득점, 15득점을 했다.

삼성화재는 대표팀으로 발탁된 박철우와 지태환을 제외하고 경기를 치른 가운데 김나운이 26득점을 폭발하며 팽팽히 맞섰다.

송희채는 15득점을 보탰다.

지난 4월 사령탑에 오른 석진욱 OK저축은행 신임 감독도 장병철 감독과 마찬가지로 많은 팬 앞에서 연습경기 첫 승리를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