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 7이닝 1실점 호투한 kt, 5위 NC 1.5게임 차 추격

kt wiz가 이틀 연속 NC 다이노스를 물리치고 5위 추격에 나섰다.

kt는 14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민이 7이닝을 8안타 1실점으로 막은 데 힘입어 4-1로 이겼다.

주말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한 6위 kt는 이로써 5위 NC에 1.5게임 차로 따라붙어 상위권 진입을 노리게 됐다.

김민과 박진우가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에서 양 팀은 초반부터 득점 기회가 많았지만 좀처럼 홈을 밟지 못했다.

kt는 1회초 선두타자 김민혁이 우전안타를 쳤으나 2루 도루를 하다 아웃됐다.

2회에는 무사 1,2루에서 윤석민이 병살타를 쳐 찬물을 끼얹었고 4회에는 좌전안타를 친 오태곤이 2루 도루로 무사 2루를 만들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답답한 공격을 이어가던 kt는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윤석민이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1-0으로 앞섰다.

올 시즌 좀처럼 장타를 치지 못한 윤석민이 51경기 만에 터뜨린 시즌 1호 홈런이다.

NC는 2회 무사 2루, 3회 2사 2루, 4회 1사 1, 2루에 이어 5회말에는 2사 만루의 기회마저 놓쳤다.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던 NC는 7회말 2사 2루에서 박석민이 중전안타를 날려 힘겹게 1-1을 만들었다.

그러나 kt는 8회초 선두타자 오태곤이 좌익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가 다시 앞설 기회를 만들었다.

kt는 계속된 1사 1, 3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우전안타를 날려 2-1로 앞섰다.

후속타자 이대형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를 이어간 kt는 박승욱의 내야 땅볼과 견제 악송구를 틈타 2점을 추가, 4-1로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