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시민 함께 어울린 축제…국악공연 외국인에 큰 인기
[광주세계수영] 대회 첫 주말 "프린지 페스티벌 흥겨워요"

"프린지 페스티벌, 정말 흥겨워요.

광주시민도 친절해서 좋아요.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지난 12일 막을 올린 뒤 첫 주말을 맞아 열린 광주 대표축제 프린지 페스티벌이 외국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6시, 5·18민주광장에서는 더위를 식히는 분수가 시원하게 뿜어지는 가운데 한여름에 쉽게 볼 수 없는 눈 조각가의 손놀림에 시선이 모였다.

눈 뭉치가 물고기, 곰 인형, 사람 등의 형상으로 변신해나가자 이곳을 찾은 외국인과 시민들은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관광객들은 시원한 눈 조각 옆에서 사진을 찍거나 눈덩이를 만지며 한 여름밤의 서늘함을 만끽했다.

광장 한쪽에 설치된 무대에선 국악 무대가 한창이었다.

처음 듣는 '우리 소리'에 외국 관광객들은 지나치던 발걸음을 멈추더니 한참을 서서 국악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몇몇 외국 관광객은 아예 자리에 앉아 손과 머리를 국악 장단에 맞춰 흔들기도 했다.

캐나다에서 온 새뮤얼 스미스(Samuel Smith·35) 씨는 "처음 듣는 음악인데 환상적이다.

여자 국악인의 목소리에 담긴 힘이 매력적이다"며 "광주에 와서 음식과 공연, 사람들의 친절함 전부 마음에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장엔 통역, 안내데스크, 길 안내자 등 봉사활동에 나선 시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통역 자원봉사자 장세영(73) 씨는 자원봉사 근무 시간이 끝났지만, 축제를 즐기러 올 외국인이 많을 것이라는 생각에 이곳을 찾아 축제 내용을 설명해주고 길 안내를 하며 광주시민의 친절함을 세계인에게 보여주고 있다.

장씨는 "개회식에서 '이번 수영대회 개최로 대한민국이 전 세계에서 5대 메가스포츠대회를 개최한 4번째 국가가 됐다'라는 이용섭 시장의 말에 광주시민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꼈다"며 "광주의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이번 대회가 성공할 수 있도록 대회 기간 세계인을 친절로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