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3R 1타 차 선두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 3라운드에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김세영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사흘간 16언더파 197타의 성적을 낸 김세영은 2위 렉시 톰프슨(미국)을 1타 차로 앞섰다.

2라운드가 끝났을 때도 2위에 1타 앞선 단독 선두였던 김세영은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 투어 통산 9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김세영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고, 후반으로 넘어와서 버디 4개를 몰아치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전날 10m 가까운 장거리 퍼트가 들어가는 등 그린 위에서 호조를 보인 김세영은 이번 대회 사흘간 퍼트 수를 28, 27, 26개로 막아내며 순항 중이다.

다만 2위에 3타를 앞서 있던 여유가 톰프슨의 마지막 18번 홀(파5) 이글로 순식간에 1타 차로 줄어들어 마지막 날 치열한 우승 경쟁이 예상된다.

2라운드까지 김세영에게 1타 뒤진 단독 2위였던 이정은(23)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를 쳤으나 순위는 단독 3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15번 홀(파4)까지 타수를 줄이지 못하던 이정은은 16번과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12언더파 201타를 기록,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3위가 됐다.

상위권 세 명인 김세영, 톰프슨, 이정은 중 한 명이 우승하면 고진영(24), 박성현(26),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이어 올해 네 번째로 2승 고지에 오르는 선수가 된다.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등이 11언더파 202타로 공동 4위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신인 전영인(19)은 18번 홀 이글을 잡아내며 8언더파 205타로 공동 9위를 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