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실책 틈타 집중 3안타로 4득점…키움 7연승에 제동

선두 SK 와이번스가 턱밑까지 쫓아온 키움 히어로즈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SK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키움을 4-2로 눌렀다.

키움의 연승행진은 '6'에서 끝났다.

전날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 탓에 키움에 패한 SK가 이날엔 키움 유격수 김혜성의 실책 덕분에 뒤집기의 전기를 마련했다.

3회 김하성에게 2점 홈런을 맞아 0-2로 끌려가던 6회 말, 선두 노수광이 김혜성의 1루 송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한동민의 좌전 안타 때 2루를 밟은 노수광은 최정의 우익수 뜬공 때 3루에 갔다.

호투하던 키움 선발 최원태는 제이미 로맥에게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찬스에 강한 고종욱이 우전 안타로 노수광을 홈에 불러들이고 다시 만루 찬스로 이었다.

곧이어 김강민이 2-2 동점을 이루는 깨끗한 중전 적시타를 쳤다.

이어진 만루에서 이재원이 좌전 안타로 두 명의 주자를 모두 불러들여 전세를 뒤집었다.

최원태는 6회에만 집중 4안타를 맞고 강판했다.

키움은 7회 초 반격 찬스를 잡았다.

선두 김혜성이 안타로 출루한 뒤 SK 구원 김태훈의 폭투 때 2루를 돌아 3루로 쏜살같이 질주했다.

그러나 이정후가 삼진으로 돌아섰고, 김하성의 3루 땅볼 때 홈으로 쇄도하던 김혜성마저 협살에 걸려 잡히면서 키움의 득점 시도는 허사가 됐다.

SK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는 6이닝을 2점으로 막고 타선 덕분에 시즌 13승(2패)째를 거뒀다.

특히 키움을 상대로 7경기 만에 통산 첫 승리(3패)를 따내 더욱 각별한 기쁨을 누렸다.

8회 2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SK 마무리 하재훈은 이지영을 땅볼로 요리한 뒤 9회 세 타자를 가볍게 돌려세우고 시즌 22세이브째를 수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