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타석 마친 뒤 눈물…은퇴경기서 2타수 무안타 볼넷 1개

'만루 사나이' 이범호, 현역 마지막 타석도 만루(종합)

프로야구 통산 만루홈런 1위 이범호(38·KIA 타이거즈)가 만루 상황에서 현역으로 마지막 스윙을 했다.

이범호는 13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한 뒤 3-7로 뒤진 6회 초 대수비 박찬호와 교체됐다.

이범호는 자신의 은퇴 경기로 치러진 이 날 경기에서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0-2로 뒤진 2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팀 선발 서폴드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0-4로 뒤진 4회 말 두 번째 타석에선 중견수 뜬 공으로 아웃됐다.

'만루 사나이' 이범호, 현역 마지막 타석도 만루(종합)

5회 말엔 의미 있는 장면이 만들어졌다.

KIA는 1사 후 오선우, 김민식, 김주찬, 김선빈, 프레스턴 터커의 연속 안타로 3점을 얻어 3-7로 추격했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안치홍이 상대 팀 야수 선택으로 비디오 판독 끝에 출루해 2사 만루가 만들어졌다.

드라마 같은 장면이었다.

이범호는 전날까지 정규시즌 만루 홈런 17개를 기록해 이 부문 역대 1위에 올라있다.

관중들은 박기택 주심이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 판정을 내리자 모두 일어나 이범호의 이름을 연호했다.

대기 타석에 있던 이범호는 주먹을 불끈 쥔 뒤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서폴드의 초구 스트라이크를 흘려보낸 뒤 헛스윙해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3구 볼을 골라낸 이범호는 4구째 공을 힘차게 스윙했다.

아쉽게도 타구는 홈런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공은 좌측 방면으로 힘없이 날아가 좌익수 양성우에게 잡혔다.

'만루 사나이' 이범호, 현역 마지막 타석도 만루(종합)

그는 6회 초 자신의 등번호 25번을 물려주기로 한 박찬호와 교체된 뒤 관중석을 향해 두 손을 들고 감사 인사를 올렸다.

이후 더그아웃으로 걸어간 뒤 진한 눈물을 흘렸다.

코치진과 동료들은 이범호를 안아주며 긴 여정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이범호는 통산 19시즌 동안 2천1경기에 출전해 6천370타수 1천727안타, 타율 0.271, 329홈런, 1천127타점, 볼넷 863개를 기록하고 현역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