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에인절스, 스캑스 추모의 날에 '팀 노히트 노런' 위업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구단이 영화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스토리를 남겼다.

홈 팬들과 함께 28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투수 타일러 스캑스를 애도한 날, 팀 노히트 노런이라는 진기록을 작성했다.

에인절스는 13일(한국시간) 홈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서 시애틀 타선에 안타를 단 1개도 허용하지 않고 13-0으로 대승했다.

우완 투수 테일러 콜(2이닝)과 또 다른 오른손 투수 펠릭스 페냐(7이닝) 둘이 노히트 노런의 위업을 합작했다.

둘은 볼넷도 고작 1개만 내줬다.

주포 마이크 트라우트의 투런 홈런을 시작으로 에인절스 타선은 1회에만 7점을 뽑았다.

올스타전에서도 스캑스의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 트라우트는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스캑스와 나란히 에인절스의 지명을 받아 누구보다도 가까운 사이였다.

스캑스는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 경기를 위해 방문했던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의 한 호텔에서 2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사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에인절스 구단은 물론 메이저리그 전체가 큰 충격에 빠졌다.

'천사들의 집'인 에인절스타디움 앞엔 팬들이 가져온 추모 꽃이 높이 쌓였다.

MLB 에인절스, 스캑스 추모의 날에 '팀 노히트 노런' 위업

원정 7연전으로 전반기를 마감한 에인절스는 올스타 휴식기를 끝내고 홈에서 처음으로 연 이날 경기를 스캑스 추모의 날로 정하고 경기 전부터 애도 분위기를 연출했다.

선수단 전원이 스캑스의 이름과 그의 등 번호 45번이 박힌 유니폼을 입었다.

MLB 에인절스, 스캑스 추모의 날에 '팀 노히트 노런' 위업

스캑스의 모친 데비는 경기 시구자로 나서 너무나 완벽한 스트라이크를 꽂아 팬들의 갈채를 받았다.

에인절스 구단과 시애틀 구단 선수들이 나란히 파울 선상을 따라 도열한 가운데 스캑스의 생전 활약상이 담긴 영상이 전광판에 방영됐고, 45초간 스캑스를 기리는 묵념이 이어졌다.

팀 노히트 노런이라는 믿기 어려운 승리를 거두자 에인절스 선수들은 더그아웃을 뛰쳐나와 함께 기쁨을 나눴다.

이어 스캑스의 45번 티셔츠를 여러 장 마운드 주변에 펴 놓고 하늘에서 놀라운 승리를 도운 스캑스를 또 한 번 추모했다.

MLB 에인절스, 스캑스 추모의 날에 '팀 노히트 노런' 위업

브래드 아스머스 에인절스 감독은 "25년째 메이저리그에 몸담은 이래 가장 특별한 순간 중 하나"라며 "노히트 노런으로 경기는 절정에 달했고, 어느 정도 스캑스의 노히터라는 느낌도 들었다"고 평했다.

에인절스는 1990년 4월 12일 이래 29년 만이자 팀 역사상 두 번째로 팀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