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4경기 연속 멀티 히트로 시즌 14호 홈런
아시아 통산 타자 최다 홈런 203개로 늘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4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0-0인 1회 말 선두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이날 추신수는 휴스턴 오른손 투수 게릿 콜의 3구째 시속 156㎞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작렬했다.

추신수의 이번 시즌 홈런은 14개로 늘었다. 역대 빅리그 아시아 통산 타자 최다 홈런 기록도 203개로 증가했다.

아울러 추신수의 시즌 타점은 37개가 됐다.

3회 삼진으로 돌아선 뒤 5회 볼넷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5-8로 추격하던 7회 풀 카운트에서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멀티 히트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최근 8경기 연속 안타를 치고 시즌 멀티 히트 경기를 32경기로 증가했다.

후속 엘비스 안드루스의 볼넷에 2루에, 조이 갤로의 뜬공 때 각각 한 베이스씩 진루한 추신수는 안드루스의 2루 도루 때 휴스턴 포수의 송구 실책이 나오자 홈을 밟아 6-8을 만들었다.

이후 추신수는 8-8 동점이 된 8회 말에서는 삼진 아웃으로 물러났다.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4로 올랐다. 세 차례 출루로 출루율도 0.389로 상승했다.

한편, 이날 텍사스는 휴스턴에게 9-8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8회 텍사스 로날드 구스만이 2점 홈런을 쏴 경기를 8-8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어 9회 말 안드루스의 안타와 갤로의 볼넷으로 엮은 2사 1, 2루에서 대니 산타나가 중견수 앞으로 끝내기 안타를 날려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