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 첫 금메달 라소프스키 "한국서 첫 경기…모든 것이 좋았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금메달리스트 크리스토프 라소프스키(22·헝가리)는 한국에서 열린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치른 소감을 묻는 말에 활짝 웃었다.

그는 13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남자 5㎞ 경기에서 53분 22초 1의 기록으로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후 만난 라소프스키는 "한국에서 경기를 치른 건 처음이었는데, 이번 대회 첫 금메달까지 획득해 기분 좋다.

모든 것이 좋았다"며 활짝 웃었다.
광주세계수영 첫 금메달 라소프스키 "한국서 첫 경기…모든 것이 좋았다"

그는 "한국 관계자들이 친절하게 대해 줘서 마음 편하게 경기에 임했다"며 "약간 비가 내렸지만,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기 전략을 묻는 말엔 "선두를 지키며 다른 선수들과 몸싸움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2바퀴째에 중국 차오중이(21)가 치고 올라오는 등 위기가 있었지만, 마지막 3바퀴에서 공간이 생겨 스퍼트를 올렸다"고 말했다.
광주세계수영 첫 금메달 라소프스키 "한국서 첫 경기…모든 것이 좋았다"

은메달리스트 로간 퐁텐(20·프랑스)은 "라소프스키는 매우 훌륭한 선수"라며 "2위를 차지한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동메달리스트 에릭 헤들린(26·캐나다)은 "처음엔 에너지를 비축하다가 막판에 스퍼트하는 작전을 짰는데, 라소프스키와 퐁텐의 기량이 뛰어났다.

동메달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