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도쿄 수비수 장현수, 사우디 알힐랄로 이적

일본 프로축구 FC도쿄에서 뛰었던 수비수 장현수(28)가 사우디아라비아의 명문 클럽 알 힐랄로 이적한다.

FC도쿄는 13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장현수 선수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힐랄로 완전히 이적하게 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로써 장현수는 프로 무대에서는 세 번째 팀에서 새롭게 도전하게 됐다.

연세대 재학 중이던 2012년 FC도쿄에 입단한 장현수는 2013년까지 두 시즌을 뛴 뒤 그해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로 옮겼다가 2017년 7월 친정팀 도쿄로 복귀했고, 올해 1월 재계약했다.

장현수는 거액의 연봉을 제안한 알 힐랄의 영입 요청을 받고 중동 리그로 옮기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현수는 한국 대표팀 수비진의 중심으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A매치 58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같은 해 8월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도 주축 중앙수비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특례 혜택을 받은 후 의무사항인 봉사활동의 서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적으로 박탈당했다.

이 때문에 장현수는 벤투 감독의 한국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작년 9월 7일 코스타리카전부터 그해 10월 16일 파나마전까지 출전하고 나서 국가대표로 차출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