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위 결정전에서 1-1 무승부 후 승부차기에서 이겨
한국 여자축구, U대회서 중국에 승부차기 승리로 최종 5위

한국 여자축구 유니버시아드(U대회) 대표팀이 2019 나폴리 하계 U대회에서 중국을 제치고 최종 5위를 차지했다.

유영실 감독이 이끄는 여자 U대회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성 프란치스코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5-6위 결정전에서 중국과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앞서 러시아와 8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져 5-8위 순위 결정전으로 밀린 한국은 캐나다에 이어 중국을 꺾고 최종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은 전반 추가 시간에 터진 남궁예지(화천 KSPO)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12분 중국의 첸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1-1로 맞서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백현희(인천 현대제철)가 중국 첫 번째 키커의 슈팅을 잘 막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이어 한국은 남궁예지와 강태경(경주 한수원), 이소희(화천 KSPO)가 차례로 킥을 성공시켰다.

중국은 네 번째 키커가 다시 실축했고, 한국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신나영(대덕대)이 골문을 가르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은 북한이 차지했고, 일본과 러시아, 아일랜드가 2∼4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