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로 레이스를 펼치는 국제자동차연맹(FIA) ‘포뮬러 E 챔피언십’이 내년 5월3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다. 포뮬러 E 챔피언십이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뮬러 E 코리아는 2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서울 E-프리(E-Prix) 2020’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의 한국 개최 일정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은기 포뮬러 E 코리아 대표이사, 이희범 서울 E-프리 2020 대회운영위원장, 알레한드로 아각 포뮬러 E 회장 및 대표이사, 알베르토 룽고 포뮬러 E 공동회장 및 부대표, 시셍 리 ABB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스위스의 전력 및 산업 자동화 기술업체 ABB가 타이틀 스폰서인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은 2014년 처음 시작됐다. 내년 5월3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는 2019-2020 시즌 10라운드가 진행된다. 레이스는 잠실학생체육관 앞에서 시작해 잠실야구장, 잠실주경기장, 잠실실내수영장 주변 도로로 이어진다.

레이스에 나서는 차량은 최대 출력 250㎾(약 335마력), 최대 시속 280㎞, 드라이버 포함 최소 중량 900㎏(배터리 무게 385㎏ 포함)이다. 15회 우승한 닛산 E 담스를 비롯해 아우디 스포츠 ABT 셰플러(12회 우승), 인비전 버진 레이싱(9회 우승) 등의 레이싱 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대회 기간에는 K-팝(POP) 공연과 함께 전기차 국제 전시회, 전기차 국제 세미나, 전기 자전거 및 전기 보트 대회 등도 함께 열린다. 이를 통한 전체적인 경제 효과는 4000억원 이상, 생산유발 효과는 2100억~4072억원에 달할 것으로 포뮬러 E 코리아는 예상했다.

이희범 대회운영위원장은 “세계적으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세계 전기차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41.7% 성장할 것”이라며 “포뮬러 E 챔피언십의 서울 개최는 친환경 자동차 기술을 선보이는 미래 지향적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