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 어빙·조던도 함께 영입…전력 급상승
NBA 듀랜트, 브루클린과 4년간 1천640억원에 FA 계약 합의

미국프로농구(NBA) 올해 자유계약선수(FA) 가운데 최대어로 꼽힌 케빈 듀랜트(31·미국)가 브루클린 네츠에 새 둥지를 틀 전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일(한국시간) "듀랜트가 브루클린과 4년간 1억4천200만달러(약 1천640억원)에 계약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세 시즌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서 뛰며 2016-2017시즌과 2017-2018시즌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듀랜트의 행보는 올해 NBA 비시즌에 농구 팬들의 최대 관심사다.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에서 평균 26점에 6.4리바운드, 5.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프슨과 함께 골든스테이트의 '빅3' 한 축으로 맹활약했다.

듀랜트가 올해 플레이오프 도중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되지 않았다면 2018-2019시즌 우승 역시 골든스테이트 차지가 됐을 것이라는 평들이 많다.

그는 NBA 사상 신인상, MVP, 챔피언전 MVP, 올스타전 MVP, 득점왕 등 5개 주요 타이틀을 석권한 5명 중 한 명이기도 하다.

.
듀랜트 외에는 르브론 제임스, 샤킬 오닐, 마이클 조던, 윌트 체임벌린만 이 5개의 개인상을 모두 받은 경력을 쌓았다.

듀랜트의 행선지로는 브루클린 외에 골든스테이트 잔류 또는 LA 클리퍼스와 뉴욕 닉스 등이 거론됐으나 FA 시장이 열린 첫날 곧바로 브루클린행을 선택했다는 것이 ESPN의 보도 내용이다.

ESPN은 "듀랜트가 이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어느 팀과 계약했는지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다만 듀랜트는 올해 챔피언결정전 5차전 도중 아킬레스건을 다쳐 2019-2020시즌 출전이 불투명하다.

NBA 듀랜트, 브루클린과 4년간 1천640억원에 FA 계약 합의

브루클린은 또 가드 카이리 어빙과 4년간 1억4천100만달러에 계약했고 '빅맨'인 디안드레 조던과도 FA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시즌 듀랜트가 코트에 서지 못할 가능성이 있지만 어빙과 조던의 영입만으로도 브루클린의 전력이 급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브루클린은 2018-2019시즌 정규리그 42승 40패로 동부콘퍼런스 6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랐으나 첫판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패해 탈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