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취임한 임채정 한국기원 총재가 바둑기자단과 만나 한국기원의 발전 방안을 함께 논의해 나가자고 했다.

임 총재는 24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기자단 초청 간담회를 열고 “밖에서 바둑계를 바라보는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다”며 “만만찮은 문제들이 바둑계에 놓여있지만 바둑 담당 언론들이 바둑에 우호적이고 애정을 갖고 있는만큼 헤쳐 나가고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임 총재는 또 “제가 바둑 전문가는 아니지만 이왕 왔으니 조금이라도 도움 되는 쪽에서 일을 하고 싶은 바람이 있다”며 “때가 되면 종종 여러분과 이런 만남을 가졌으면 한다”고 했다.

한국기원은 지난해 11월 홍석현 전 총재의 사임으로 총재 자리가 반년 넘게 공석이었다. 임 총재가 지난달 29일 신임총재로 취임하면서 한국기원은 반년만에 새 수장을 맞이했다. 임 총재는 14~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2006년 제17대 국회의장을 역임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