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U-20 월드컵 대표팀에게 6억원 격려금 지급
정몽규, U-20 월드컵 출신 중고교에는 4억 기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사진=연합뉴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사진=연합뉴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 거둔 U-20 대표팀과 선수들의 출신 학교에 격려금을 내놨다.

축구협회는 18일 정몽규 회장이 기부한 특별 찬조금 10억원으로 U-20 대표팀과 관련한 격려금과 지원금을 책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을 기록한 U-20 대표팀에는 특별 포상금 6억원을 준다.

나아가 U-20 대표팀 선수를 배출한 38개 국내 중·고교에는 4억원의 육성 격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김풍년 축구협회 경영혁신실장은 "성인 월드컵과 달리 연령별 월드컵은 FIFA에서 상업성을 배제해 상금이 없지만, 예상보다 좋은 성적을 거둔 U-20 대표팀에 협회 예산과 작년 정몽규 회장이 기부한 특별 찬조금을 활용해 격려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몽규 회장은 작년 7월 축구 발전과 유소년 축구 활성화를 위해 4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축구협회는 앞으로도 연령대 대표팀이 FIFA 월드컵 등 주요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면 선수 뿐 아니라 출신 학교에도 격려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