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국' 일본, 코파아메리카 첫 경기 칠레에 0-4 패배
코파아메리카서 칠레 축구 대표팀, 일본 대표팀 상대로 4-0 완승/사진=연합뉴스

코파아메리카서 칠레 축구 대표팀, 일본 대표팀 상대로 4-0 완승/사진=연합뉴스

2019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아메리카에 초청국 자격으로 출전한 일본 축구대표팀이 칠레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패배했다.

일본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칠레와 대회 C조 1차전에서 0-4로 완패했다.

이날 일본은 최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계약한 18세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와 20세 공격수 우에다 아야세의 투톱을 앞세운 4-4-2 전술로 나섰다.

지난 1999년 대회 이후 20년 만에 코파아메리카에 나선 일본은 '디펜딩 챔피언' 칠레를 상대로 점유율 44%-56%, 슈팅수 13개(유효슈팅 3개)-15개(유효슈팅 7개)로 맞섰지만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이날 칠레는 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에릭 풀가르(볼로냐)의 헤딩골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 9분 에두아르도 바르가스(티그레스)의 골이 터지면서 칠레는 승기를 잡았다.

칠레는 후반 37분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헤딩 쐐기골에 이어 1분 뒤 바르가스가 멀티골을 넣어 4골차 완승을 거뒀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