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강인이 질문을 듣고 있다. / 연합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강인이 질문을 듣고 있다. / 연합

'축구왕' 이강인(발렌시아CF)의 센스 있는 입답이 서울시청 광장에서 눈길을 끌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 축구대표팀은 서울시청 광장에서 환영식을 열었다.

17일 정오 U-20 축구대표팀은 서울시청 광장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식에서 2천여 명이 넘는 팬들로부터 축하 세례를 받았다.

이날 21명 모드 큰 박수를 가운데 이강인이 소개되자 "강인아~", "친구야 한 번만 놀아줘"라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날 특히 이강인은 두 명의 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형들이 있느냐는 질문에 "형들이 (누나) 이야기를 많이 한다. 형들에게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꼭 소개해야 한다면'이라는 가정을 붙이자 "(전)세진이 형 아니면 (엄)원상이 형을 해주고 싶다. 정상인 형들인데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해 행사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오늘도, 경기 끝나고도 말했다. 옆에서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코칭스태프 덕분이다. 한국에서, 폴란드에서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2골 4도움으로 골든볼 영예를 안았으며,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8살에 골든볼을 받은 네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앞줄 왼쪽)을 비롯한 선수들이 대화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 연합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앞줄 왼쪽)을 비롯한 선수들이 대화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 연합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영상=최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