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준우승을 차지한 데 대해 "한국 축구가 이만큼 성장했다"며 "더 좋은 미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우리 선수들 잘 싸웠다.

정정용 감독님, 잘하셨다"며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승을 차지한 우크라이나 대표팀에 대해 "축하한다"고 인사했다.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U20 월드컵] 이총리 "잘 싸웠다…한국 축구 이만큼 성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