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승으로 이끈 올렉산드르 페트라코프(62) 감독이 "한국과 멋진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에 1-3으로 이기고 정상에 올랐다.

페트라코프 감독이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을 시작하려 할 때 갑자기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기자회견장에 몰려왔다. 선수들은 생수병으로 페트라코프 감독에게 물세례를 퍼부었다. 그러고는 한동안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페트라코프 감독은 "우크라이나의 첫 우승이다. 용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행복하다.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면서 "난 그리 젊은 지도자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결과가 더 행복하다"고 밝혔다.

결승 상대였던 한국에 대해서는 "어제 기자회견에서도 말했듯 굉장히 훈련이 잘 돼 있고 강한 팀이었다. 결승전을 잘 치를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럴 만한 좋은 팀이고 그래서 멋진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의심하지 않았다. 그런 실수는 흔하고 분명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나의 선수들을 보면 자신감이 생긴다. 오늘 승리를 통해 그 믿음을 다시 입증해줬다. 내가 지난 5년 동안 이 선수들을 가르쳤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페트라코프 감독은 자국 대통령에게 축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각급 대표팀 감독들한테도 전화가 왔다고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축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힘이 모였기에 오늘의 결과가 가능했다. 많은 이들의 지원이 있었다. 그 지원이 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 모두의 힘이 만든 결과"라면서 "폴란드에도 감사함을 전한다. 우리가 마치 안방에서 경기한 것 같은 편안함을 줬다"고 고마워했다.

자신의 제자들에 대해서는 "모두가 세계 수준으로 나갈 선수들이다. 선수들에게 스스로 한계를 규정하지 말라고 한다"면서 "이제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고 있는데 선수들에게 작별을 고하는 것도 힘들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