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U-20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한 오세훈(20·아산)은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강인이가 팀에서 헌신적으로 했기 때문에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세훈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에서 1-3으로 져 준우승한 뒤 " 상대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상대가 강한 만큼 더 준비를 잘했다"면서도 "과정은 좋았지만 결과적으로는 우승을 못 해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최전방 공격수이다 보니 스크린플레이와 연계 플레이를 많이 배웠다. 선수를 돌파할 능력을 더 키워야 할 것 같다"면서 "이번 대회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K리그로 돌아가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해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