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우승을 놓친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나의 부족한 부분으로 잘 할 수 있었던 걸 못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최선을 다해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정 감독은 결승전을 돌아보며 "선제골을 넣고 난 후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압박하면서, 하고자 한 것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지키고자 한 것은 좀 아쉬웠다"며 "결정력도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정 감독은 "오늘을 계기로 선수들이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가 기량을 펼쳐 보일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 밤늦은 시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