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골든 스테이트 꺾고 NBA 첫 우승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 MVP 차지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가 창단 24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골든스테이트와의 2018~2019 NBA 파이널(7전4선승제) 6차전에서 114-110으로 승리했다.

토론토는 시리즈 전적 4승2패를 기록하면서 골든스테이트를 따돌리고 1995년 창단 후 처음으로 우승트로피를 들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카와이 레너드는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뛰었던 2013~2014시즌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우승과 파이널 MVP다.

토론토는 NBA 역사상 최초로 미국이 아닌 곳을 연고지로 한 우승팀이 됐다. 최근 두 시즌 연속으로 정상에 올랐던 골든스테이트는 3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골든스테이트는 두 시즌 연속 파이널 MVP를 차지한 케빈 듀런트가 앞서 부상으로 팀에 이탈했다. 더불어 클레이 톰슨마저 부상을 당해 경기 도중 교체됐다.

이날 토론토는 4쿼터 종료 3분46초를 남기고 프레드 밴블릿의 3점슛으로 104-101로 역전, 명승부를 연출했다.



골든스테이트도 드레이먼드 그린과 드마커스 커즌스, 스테판 커리를 앞세워 반격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종료 18.5초를 남기고 커리의 자유투로 110-111, 1점차로 따라잡았다.

곧이어 토론토에 위기가 찾아왔다. 종료 9.6초를 남기고 대니 그린의 패스 실수로 골든스테이트에 공격권을 넘겨줬다.

이에 커리가 3점슛을 했지만 실패했다. 그린이 리바운드 이후 곧장 작전타임을 부르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지만 남은 작전타임이 없어 테크니컬 반칙을 받았다.

토론토는 레너드의 자유투와 공격권을 가져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MVP 레너드는 22점을 올렸고, 카일 라우리(10어시스트)와 시아캄(10리바운드)이 나란히 26점씩 지원했다.

골든스테이트는 톰슨이 부상으로 나가기 전까지 30점을 기록, 아쉬움이 크게 남았다.

안드레 이궈달라가 22점, 커리가 21점을 올렸다. 그린은 11점 19리바운드 13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