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15일 중국서 3년 7개월 만에 격투기 복귀전

추성훈(44)이 3년 7개월 만에 파이터로 돌아온다.

추성훈은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원 챔피언십(ONE championship) 97'에서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와 미들급 대결을 펼친다.

추성훈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14승 6패 2무효다.

추성훈보다 20살 어린 타니는 원 챔피언십에서 8승 3패를 기록했고, 웰터급 타이틀전도 경험한 강자다.

재일교포 4세인 추성훈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다.

유도 은퇴 이후 종합격투기로 전향해 일본 단체인 K-1과 드림에서 활동했다.

2009년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로 이적한 추성훈은 2015년 서울에서 열린 UFC 최초의 한국 대회에서 패한 이후 옥타곤에 오르지 않았다.

추성훈은 이후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사랑이 아빠'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파이터로서 정체성을 되찾고자 지난해 말 동남아시아를 기반으로 한 종합격투기 단체인 원 챔피언십과 계약했다.

.
이번 경기는 추성훈에게 2015년 서울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79'에서 알베르토 미나에게 판정패한 이후 1천296일 만의 격투기 복귀전이다.

추성훈은 그동안 태국 푸껫의 '타이거 무에타이'에 트레이닝 캠프를 마련하고 훈련을 진행했다.

원 챔피언십은 코 메인이벤트에 추성훈과 타니의 경기를 편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