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대형 전광판 설치…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서도 응원전

서울 곳곳에서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 대표팀의 '2019 FIFA(피파)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펼쳐진다.

서울 서초구는 15일 오후 10시부터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서 U-20 월드컵 거리 응원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초구는 바람의언덕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서초구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역으로 응원장소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은 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 폴란드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서울 곳곳 U-20 축구 결승전 거리 응원

본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바람의언덕 무대에서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된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초구 언남고 출신의 조영욱, 이지솔 선수가 소속된 U-20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며 응원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서울 곳곳 U-20 축구 결승전 거리 응원

강동구청도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응원전을 연다.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마술 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대∼한민국!'…서울 곳곳 U-20 축구 결승전 거리 응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