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 연합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 연합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되는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이 자책골을 만들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한국은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는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치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1-4-1 포메이션으로 정설빈(현대제철)이 최전방 원톱, 2선에는 이금민(경주한수원), 지소연(첼시), 이민아(고베아이낙), 강채림(현대제철)을 포진 시켰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이 이끈다.

골문은 김민정(현대제철)이 지키고 있었지만 전반 28분 실점한 상황이다. 나이지리아가 공볼을 찔러준 상황에서 김도연이 걷어내려 했지만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가며 자책골이 됐다.

이날 주심은 나이지리아의 핸드볼 파울을 의심해 비디오판독(VAR)을 시도했지만 득점이 인정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