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축구팬들과 거리응원 마련
대한축구협회, 거리응원 광화문 또는 서울광장
대한축구협회, 방송사 협의 대형 전광판 마련中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이강인이 에콰도르 진영 중앙에서 트래핑하며 공을 소유하고 있다. / 연합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이강인이 에콰도르 진영 중앙에서 트래핑하며 공을 소유하고 있다. / 연합

한축구협회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정정용 호'에 힘을 불어 넣기 위해 거리응원에 나설 계획이다.

12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하면서 팬들과 함께 즐기는 거리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스폰서 업체와 방송국, 서울시 등과 마무리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12일(한국시간) 정정용 감독의 U-20 대표팀은 새벽 3시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에콰도르와 벌인 준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하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한국으로써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이번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한판승이 예정되어 있다.

이번 결과에 대해 축구협회는 한국 축구의 역사적인 순간을 팬들과 함께 즐기면서 정정용호에 힘을 주는 차원에서 대형 전광판으로 경기를 보는 거리 응원전 기획에 나섰다고 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거리 응원 장소는 서울시 등과 협의 중이다. 광화문 광장이나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라며 "후원사와 중계권을 가진 방송사와도 논의하고 있다. 조만간 결론이 날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축구협회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때도 서울광장과 광화문 광장, 영동대로 등에서 거리 응원전을 펼친 바 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후반 교체 출전한 한국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가위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 연합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후반 교체 출전한 한국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가위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 연합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