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년 7개월 만에 국내 복귀전에 나선 종합격투기 선수 최홍만(39)이 49초 만에 링 위로 쓰러졌다.

최홍만은 10일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 12' 무제한급 입식 스페셜 매치에서 헝가리의 다비드 미하일로프에게 1라운드 49초 만에 KO패했다.

미하일로프도의 키는 195㎝, 체중 110㎏. 하지만 키 220㎝·150㎏의 최홍만과 비교하면 체격 차이가 현격했다.

최홍만은 경기 시작 직후부터 미하일로프와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썼지만, 미하일로프에게 큰 펀치에 이어 니킥을 잇따라 허용한 뒤 가드가 열린 사이 소나기 펀치를 얻어맞고 그대로 쓰러졌다.

주심이 10 카운트를 셌지만, 최홍만은 일어서지 못했고, 그대로 KO패로 경기가 끝났다.

최홍만은 전날 계체를 마친 뒤 "최근 3∼4개월 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보답받고 싶다. 확실히 뭔가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었다.

최홍만은 2017년 11월 AFC 05 대회 입식격투기 무제한급 경기에서 일본의 베테랑 파이터 우치다 노보루에게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둔 이후 승리를 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