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퀴라소에 패배
베트남, 킹스컵 준우승
베트남vs퀴라소, 콩 푸엉 승부차기 실축
베트남, 퀴라소에 패배 '킹스컵 준우승 /사진=연합뉴스

베트남, 퀴라소에 패배 '킹스컵 준우승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퀴라소에 패해 킹스컵 우승을 놓쳤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9시 45분(한국시간) 태국 부리람의 창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킹스컵 결승전에서 퀴라소에 패배해 준우승에 만족하게 됐다.

이날 두 팀은 전후반 90분 동안 한 골씩 주고 받으며 1-1을 기록,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전을 펼쳤다. 승부차기 끝에 베트남은 퀴라소에 4-5로 패하며 사상 첫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베트남은 주도권을 잡으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박항서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해 콩푸엉을 최전방에 기용했고, 꽝하이와 반또안을 좌우 측면에 배치했다.

베트남은 여러 차례 찬스 상황을 맞았으나 아쉬운 마무리로 골까지 연결하지는 못했다. 콩푸엉은 스피드와 날카로운 침투 능력으로 기회를 엿봤으나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비껴갔다.

이 같은 분위기는 후반전까지 이어졌다. 베트남은 계속해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나 선제골은 퀴라소에게 돌아갔다. 후반 13분 퀴라소의 미드필더 아이르톤 스테타이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여전히 결정력이 부족했다. 콩 푸엉은 프리킥 슈팅에 실패하는 등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

그러다 후반 38분 팜 득 후이가 동점골을 터트려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 4-5로 패하고 말았다. 승부차기에서도 팀의 에이스인 콩 푸엉은 실축했다. 반면 퀴라소는 5명의 키커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