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감독 박항서 / 사진 = 한경DB

베트남 축구 감독 박항서 / 사진 = 한경DB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경쟁자 태국을 누르고 킹스컵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 대표팀은 지난 5일 태국 부리람의 창 아레나에서 열린 태국과의 2019 킹스컵 준결승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응우옌 아인 득의 극적인 결승골로 1 대 0 승리의 쾌거를 맛봤다. 이번 킹스컵에는 베트남과 태국, 인도, 퀴라소 등 네 팀이 참가했다.

베트남과 태국의 준결승전은 사실상 ‘미리 보는 결승전’으로 인식됐다. 이 두 팀은 킹스컵 출전 팀 중 전력에서 비교적 우위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태국은 인도나 퀴라소에 비해 강자로 인식돼 왔다.

치열한 접전 끝에 베트남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면서 베트남 전역에는 또 다시 '박항서 열풍'이 불고 있다. 향후 베트남이 결승전에서 승리를 거둘 경우 사상 첫 킹스컵 우승 트로피의 영예를 안게된다. 베트남 매체 난단 온라인은 "이번 태국전 승리는 지난해 있었던 스즈키컵 우승과 함께 박항서 감독이 동남아 축구의 ‘진정한 왕’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며 극찬했다.

베트남과 퀴라소의 결승 대진이 확정되며 퀴라소 출신의 주요 선수와 퀴라소의 피파랭킹에 대해서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퀴라소 출신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에서 활약 중인 쿠코 마르티나가 있다. 그는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출생했음지만 퀴라소 국가대표로 활동하는 중이다.

퀴라소는 베네수엘라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카리브 해에 있는 네덜란드의 자치령이다. 면적은 448km²로 제주도 4분의 1에 불과하다. 퀴라소는 현재 피파랭킹에서 82위로 98위인 베트남보다 높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