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여자오픈 같은 조 편성
박성현이 여자골프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렉시 톰프슨(미국)과 장타 대결을 펼친다.

26일 미국골프협회(USGA)는 올해 US여자오픈 조편성을 공개했다. 이 대회는 오는 31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찰스턴 골프클럽(파71·6535야드)에서 열린다.

우선 장타조가 눈길을 끈다. 박성현, 쭈타누깐, 톰프슨이 한 데 묶였다. 2019시즌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는 박성현이 282.909야드로 가장 길다. LPGA투어 전체에서는 4위. 톰프슨이 276.712야드로 10위, 쭈타누깐이 272.413야드로 23위다. 지난해에는 톰프슨이 272.566야드로 전체 4위에 올랐고, 박성현은 269.804야드(6위), 쭈타누깐은 266.569야드(15위)를 보냈다. 박성현은 2017년, 쭈타누깐은 2018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고, 톰프슨은 2014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현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메이저 우승을 거둔 적이 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세계랭킹 2위 이민지(호주), 골프여제 박인비(31)와 동반 플레이를 한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전인지(25)는 2012년 우승자인 유소연, 양희영과 샷 대결을 한다.

지난해 US여자오픈 연장 접전 끝에 아쉬운 준우승을 거뒀던 김효주는 신지애, 이미향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2009년 우승자 지은희와 2011년 우승자 최나연 등 동갑내기 맏언니들은 브리트니 랭(미국)과 베테랑 대결을 펼친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