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 AP 연합뉴스

류현진 / AP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또 ‘무결점 피칭’을 선보이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2019 MLB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나와 7이닝 동안 탈삼진 5개를 잡고 피안타는 5개로 막으며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시즌 6승(1패)째를 올렸고 다저스는 8-3으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교체되기 전까지 88개의 공을 던진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8회초 팀의 스코어가 5-0까지 벌어지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에이스’ 류현진을 곧바로 배려했다.

류현진은 이날 결과를 더해 평균자책점을 1.72에서 1.52로 내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평균자책점 2위였던 그는 1위 등극에 필요했던 6⅓이닝을 넘어 7이닝 무실점을 기록,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또 무실점 행진을 31이닝으로 늘려 리그 최고의 투수다운 면모를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은 6일 휴식을 취한 후 한 등판이었기 때문인지 1~5회 모두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집중타를 허용하지 않았고 6회와 7회는 삼자범퇴로 막으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7회 코디 벨린저의 투런포, 8회 러셀 마틴의 솔로포, 9회초에는 2사 만루에서 터진 알렉스 버두고의 싹쓸이 2루타까지 터지면서 가볍게 승리를 챙겼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