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11번홀 세컨 아이언 샷

최경주 11번홀 세컨 아이언 샷

한국남자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둘째 날인 17일. 대회장인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리조트 하늘코스 클럽하우스 내 마련된 미디어센터에 아침 일찍부터 ‘최경주재단’ 직원들이 나타났다. 떡이 든 작은 상자를 두 손 가득 안고 온 직원들은 “최경주 프로(49)가 미국남자프로골프(PGA)투어에 진출한 지 20주년을 기념해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는 말과 함께 떡을 남기고 떠났다.
최경주 4번홀 아이언 티샷

최경주 4번홀 아이언 티샷

SK텔레콤 오픈에 출전 중인 최경주가 올해 PGA 데뷔 20주년을 맞았다. 1999년 12월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PGA에 진출한 이래 타이거 우즈, 필 미컬슨(이상 미국) 등과 경쟁해 통산 8승을 거뒀다. 한국 무대를 찾을 때마다 큰 환영을 받은 감사의 마음이 이날 떡에 담겨있다는 게 재단 측 설명이다.

최경주는 2라운드가 열린 이날 두 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 139타로 공동 38위를 기록했다. SK텔레콤오픈 최다승(3승) 기록을 갖고 있는 그는 12년 연속 이 대회 커트를 통과하는 또 하나의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번 대회의 예상 커트오프는 1언더파다. 최경주는 “한국에 오면 후배들 보면서 기운도 나고 에너지를 얻는다”며 “항상 많은 분들이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경주 14번홀 드라이버 티샷

최경주 14번홀 드라이버 티샷

재미동포 김찬이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로 이틀 연속 선두를 지켰다. KPGA 명출상(신인왕) 출신의 이수민, 함정우와 2018년 KPGA 퀄리파잉토너먼트(QT) 수석 합격자 이대한, 고인성이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두 타 차 공동 2위를 차지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캐디 출신’ 챔피언 전가람은 8언더파 134타로 공동 7위로 내려갔다.
최경주 13번홀 트러블샷

최경주 13번홀 트러블샷

인천=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