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 리 1타 차 2위…우즈는 2오버파로 1위와 9타 차 50위권
강성훈 공동 4위, 김시우 공동 9위 등 '선전'
'메이저 전문' 켑카, PGA 챔피언십 첫날 난코스서 7언더파 선두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미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01회 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켑카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뽑아내며 7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6언더파 64타로 단독 2위인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한국이름 이진명)를 1타 차로 앞선 켑카는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켑카는 최근 7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를 기록하며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선수다.

지난해 이 대회와 US오픈에서 우승했고, 특히 US오픈에서는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또 지난달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마스터스에서 공동 2위를 차지하는 등 유독 메이저 대회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와 함께 1라운드를 치른 그는 첫 홀인 502야드 10번 홀(파4)부터 가볍게 버디를 잡아냈다.

티샷으로 298야드를 날린 그는 두 번째 샷을 홀 12m 거리로 보냈고, 긴 버디 퍼트를 넣고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14번 홀(파3)에서는 약 6m 버디 퍼트에 성공한 켑카는 후반 9개 홀에서는 1, 3, 5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았고 마지막 9번 홀(파4)에서는 10m 정도 거리에서 버디를 추가하는 등 흠잡을 데 없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장타자로 유명한 켑카지만 이날 퍼트 수를 25개로 막는 등 그린 위 플레이도 깔끔했다.

이날 켑카가 기록한 63타는 1번 홀 시작 지점에 '매우 어려운 코스이니 상급 기술을 갖춘 선수만 경기하라'는 경고문이 붙은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의 코스 레코드이기도 하다.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10개 라운드 연속 언더파 점수를 낸 켑카는 메이저 대회에서 2년 연속 63타 기록을 낸 첫 번째 선수가 됐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 2라운드에서도 63타를 친 바 있다.

켑카는 "매우 어려운 코스인데 오늘은 내가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경기를 펼친 날인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메이저 전문' 켑카, PGA 챔피언십 첫날 난코스서 7언더파 선두

함께 경기한 우즈는 2오버파 72타를 치고 공동 51위에 머물렀다.

올해 마스터스에서 우승,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복귀한 우즈는 버디 3개와 이글 1개를 기록했지만, 더블보기 2개와 보기 3개를 쏟아내며 상위권 진입에 실패했다.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12개 라운드 연속 오버파를 기록하지 않았던 우즈는 2002년 이 코스에서 열린 US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어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이 예상됐다.

하지만 첫 홀인 10번 홀부터 더블보기로 고전했다.

세 번째 샷도 그린을 넘겼고, 네 번째 샷인 칩샷은 홀 약 2m 지점에 놓였다.

보기 퍼트가 홀을 훑고 지나가며 더블보기가 나왔다.

17번 홀(파3)에서는 티샷이 벙커로 빠져 또 더블보기를 적어낸 우즈는 4번 홀(파5)에서 약 9m 이글 퍼트를 넣고 타수를 다소 만회했다.
'메이저 전문' 켑카, PGA 챔피언십 첫날 난코스서 7언더파 선두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는 버디 8개,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 단독 2위로 선전했다.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가 3언더파 67타로 단독 3위, 강성훈(32)은 2언더파 68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13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진출 9년 차 만에 첫 우승을 달성한 강성훈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초반 5개 홀에서 보기 2개를 적어낸 뒤 남은 13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골라내며 2라운드 이후를 기약했다.

김시우(24)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9위로 첫날 경기를 마치는 등 1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들의 분전이 눈에 띄었다.

더스틴 존슨, 조던 스피스, 리키 파울러, 필 미컬슨(이상 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등 세계적인 톱 랭커들이 김시우와 함께 공동 9위에 몰렸다.

올해 PGA 투어 신인상 후보 중 한 명인 임성재(21)는 1오버파 71타로 공동 41위다.

카트를 타고 다닐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아 논란이 된 존 댈리(미국)는 5오버파 75타, 공동 113위로 밀렸다.

댈리와 동반 라운드를 한 2009년 이 대회 우승자 양용은(47)은 6오버파 76타로 공동 127위에 그쳐 컷 통과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