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오픈 1R 공동선두
'돌아온 괴물 장타자' 김찬, 이글 두 방 펑펑

‘세계 최장타자’ 김찬(29·사진)이 이글 두 방으로 돌아왔다. 2017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3승을 올렸다가 부상으로 필드에서 모습을 감춰 팬들을 궁금케 했던 그 재미동포 선수다.

김찬은 16일 인천 스카이72 골프&리조트 하늘코스(파71)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 1라운드에서 이글 2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지난주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대회에서 우승한 ‘캐디 출신’ 챔피언 전가람, 2018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토너먼트(QT)에서 수석 합격한 이대한과 나란히 공동선두다.

김찬은 장타자의 괴력을 그대로 드러냈다. 3번홀(파5·541야드)에서 3번 우드로 티샷한 그는 257야드를 남기고 2번 아이언으로 그린에 볼을 올렸고 5m 이글 퍼트를 잡아냈다. 6번홀(파5·592야드)에서는 드라이버 티샷에 이어 270야드 거리에서 3번 우드로 두 번째 샷을 쳤다. 이후 시도한 칩샷이 홀에 꽂혔다.

김찬은 2016년 JGTO 장타왕(평균 311야드)을 차지했고 2017년 디오픈에서는 출전 선수 가운데 평균 드라이버샷 거리 1위를 기록해 ‘세계 최장타자’로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김찬은 지난해 갑자기 투어를 떠났다. 김찬은 “12세 때부터 골프를 시작해 하루도 쉬어본 적이 없었다. 아픈 김에 몸을 재정비하고 가는 게 낫다고 생각해 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쉬는 동안 드라이버 거리가 5~10야드가량 줄었지만 정확도가 높아져 불만이 없다는 게 그의 말이다. 김찬은 “거리 욕심은 없다. 멀리 쳐도 똑바로 가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것 아니냐”며 “커트 통과와 톱10에 진입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